블로그 이사

계정을 한 번 해킹당하고 났더니 티스토리로 블로그 운영하는 것이 불안해서 개인 계정으로 옮겼습니다.

혹시 저의 블로그를 방문하신 분들이 계시다면 www.sanoi.com 으로 들어와 주세요!

신고
트랙백 0 댓글 0

두 번째 전화 인터뷰

첫 번째 전화인터뷰의 결과는 낙방.

그리고 맨 처음 이력서를 넣고 포지션이 맞지 않아 반려된 곳(영국에 본사가 있는 독일 지사)의 본사에 내 포지션에 해당하는 자리가 나와서 이력서를 넣어봤다. 베를린에 넣었는데 떨어졌었다는 말과 함께...

어쩐 일인지 바로 전화인터뷰를 하자는 연락이 왔고 그것이 바로 오늘..

부모님도 놀러오셨는데 마음에 부담만 생기고 영 의욕이 안생긴다. 이러다 인터뷰가 끝나면 또 후회 하려나..

이력서를 받자마자 희망연봉을 먼저 협상하던 함부르크의 회사에서도 내일 테스트를 보자는 연락이 왔다. 뭐..내가 생각하기에도 연봉-기술-인간의 순서대로 채용하는것이 합리적으로 보인다. 심지어 연봉은 계약직전에 다시 협상할수도 있으니... 하지만 채용을 희망하는 입장에서는 약간 마음이..아무튼 내일 원격으로 기술시험을 봐야 한다.

그리고 평소 괜찮게 생각했던 회사..하지만 핀란드에 있고 내 포지션은 뽑지도 않는 곳에도 이력서를 넣었다. 그것도 아주 뻔뻔스럽게..나 잘하니까 뽑아라 내 포지션은 아니지만 나 똑똑하니까 배워서 잘할게..이렇게..--;

작년부터 느낀거지만 세상의 기회는 나에게 저절로 오지 않는다. 직접 움직이고 행동하면 수 많은 기회들이 나에게 다가온다. 이번 영국 본사 인터뷰도 그렇고..가만히 있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을텐데 이력서 넣는데 돈드는것도 아니고 약간의 마음의 상처만 감수하면 뭐..

지인 소개로 대기중인 두 곳은 아직도 아무 연락이 없고 3월에 맨 처음 이력서를 넣었던 곳도 뭔 말이 없다. 그리고 뒤셀도르프에 있는 다국적 게임회사에(있는줄도 몰랐는데 아주 괜찮은!)도 이력서를 넣었고 지금 리뷰 상태이다(여긴 지원 사이트에서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구직활동을 하며 느낀건..내가 잡 마켓에서 오랜시간 떨어져 있었기 때문에 포트폴리오라던가 준비가 많이 미흡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내 사업체를 운영하며 돈을 벌기 위해 닥치는 대로 일을 했기 때문에 커리어가 많이 지저분하다는것(ㅠㅠ 장점으로 승화시킬수도 있지만 너무 구차하다). 그리고 대부분 독립적으로 일했기 때문에 팀단위 개발에 대한 최근 지식을 습득하지 못한점. 개발 10년차가 넘어 득도한 부분들을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점 등이 아쉽다.

무엇보다 구직이라는 상황 자체가 굉장히 스트래스를 주고 자존감을 좀먹는 상태인것 같다.

이번 전화인터뷰에는 지난번 인터뷰 경험으로 영어에 좀 자신을 가져볼까 했는데 영국 본사라니..본토 네이티브와 이야기 해야 한다는 점에서 영어 부담감은 더하다..ㅠㅠ 더구나 영국발음.

그래도 이번엔 그들이 원하는 답을 하도록 노력해야겠다. 물론 거짓말은 안되겠지만 위에 적어놓은 어쩔 수 없는 단점, 그리고 금방 극복가능한 부분에 대해 어필할 필요는 없으니까..

이력서를 넣은 회사들은 대부분 업계에서 제일 잘나가는 회사들인데 높은 비율로 인터뷰 요청이 오는걸 보면 서류상으로도 내가 쓸만한가보구나 싶으면서도..나도 그들과 같은 프로덕트를 얼마든지 만들수 있다는 아쉬움이 생긴다.

아이들을 위해서 우리를 위해서라지만 벌려놓은 사업에 작은 성과라도 더 이루고 싶은 욕심이다.

어찌되었건 이러한 활동의 결과로 오히려 내 마음을 많이 정리할 수 있었다. 그것으로도 큰 소득이다. 공부하기 싫어하는 학생이 일용직 노가다 체험과 새벽시장 풍경을 보고 열심히 공부해야겠다고 다짐하는 모습이랄까.. 나라는 인간은 하여튼 똥인지 된장인지 먹어봐야 안다..

신고

'독일로가자! > 시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번째 전화 인터뷰  (0) 2014.04.23
베를린  (6) 2014.04.12
트랙백 0 댓글 0

두뇌반응속도를 극대화, 맥스퀵-MAXQUICK!

젤리쥬에 이어 두 번째로 만든 게임 맥스퀵..


모든것을 혼자 해 보았다. 기획,개발,디자인,사운드,출시까지..


간단한 아이디어에서 시작해 간단히 만들어보자고 생각했는데 이런저런 욕심에 게임은 점점 복잡해지고..결국 내가 벌려놓은 판을 정리하지도 못한채 한국을 떠나 틈틈히 기능을 제거(?) 하고나서야 출시할 수 있었다.


무언가를 만든다는 것..특히 게임과 같은 서비스를 만드는 것은 제작자의 기준도 중요하지만 사용자의 기준이 조금 더 중요하지 않을까? 결국 고민의 깊이보다는 이런저런 가정만으로 많은 아쉬움을 남긴 채 출시하게 되었다.


큰 돈을 벌어보겠다는 생각보다는 늘 곁에 두고 가끔 즐기는 장난감 같은 게임으로 존재했으면 좋겠다는 바램인데 만들어 놓고도 이곳 저곳 홍보하기가 참 어렵다.


카페나 메일에서 인상을 쓰게 만들던 광고성 게시물과 스팸메일들이 이제는 내가 그런 정보를 생산해 내야하는 입장이 되어 보니 그것들이 얼마나 힘든 작업과 노동 이후의 몸부림이었다 하는 생각이 든다.


게임을 출시하고 나서 얻은 소득은 여러가지이다. 내가 부족한 탓이지만 그래도 조금 더 사용자의 마음을 알게 되었다는 것. 출시에 대한 노하우. 집중해야 할 부분과 버려야 할 부분들..


매번 욕심을 부리다 실패하거나 아예 시도조차 못하고 포기해버리는 가장 큰 이유는 욕심 때문이다. 그리고 욕심은 어느정도 자신이 있을 수록, 기술이 있을 수록, 지식이 있을 수록 더 많아진다. 시작은 미약할 수 밖에 없는데 어떻게 처음부터 대박, 성공이라는 예외 케이스를 당연한 기준으로 세울 수 있을까? 부끄럽지만 난 언제나 무슨일을 할 때나 그렇게 생각해왔다.


이제 나의 기준은 많이 내려가 있다. 그리고 실패할 것을 알면서도 도전하는 일들도 많다. 그리고 욕심부리다 포기하거나 실패했을 때보다 실패를 목표로 무언가에 도전하고 완성하면서 배우는 것이 훨씬 많고, 그런 배움은 다음 도전을 조금 더 쉽고 성숙하게 만들어 준다.


이 블로그에 얼마나 많은 실패작(?) 게임이 올라갈 지 모르겠지만 그  양과 시간은 내 부족함이라 생각하고 해보려 한다. 언제나 부족하겠지만 조금은 채워질 수 있겠지..


내 작은 도전과 고민의 시간 그리고 내 인생의 한 시점에서 노력의 결정체. 남들이 보기엔 작고 만만하고 우스워 보일 수 있지만 그 과정은 참으로 복잡하고 꼬인 길이었다.


언젠가 이 개발 후기를 보면서 내 성장의 한 지점을 확인 할 수 있겠지..




20140410195514_1117467d.png


맥스 시리즈의 첫 번째 맥스퀵!


icon_apple.png icon_google.png


망설이지 마라! 깊게 생각하지 마라! 하지만 머리를 써야 한다.


최고의 두뇌훈련과 자기 개발 게임.

그냥 시간 죽이기 게임이 아니라 게임을 끝내고 나면 똑똑해져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화면 가운데 나오는 숫자를 보고 똑같은 숫자를 빨리, 그리고 많이 누르세요.


색상아이템을 사용하면 숫자를 읽지 못하는 어린아이들도 즐길 수 있는 재미있는 게임!

조금 익숙해진다면 많은 코인을 얻을 수 있는 미션에도 도전해보세요!


maxbraingames.com 에서 더 많은 두뇌훈련 게임을 즐기세요!


20140410195540_3b090b26.png

20140410195543_a63cc8f4.png

20140410195544_37d87381.png

20140410195544_cce07fc8.png

20140410195550_5a21cde0.png

20140410195553_3f1bff89.png

20140410195553_abb26c31.png



100.png


신고

'사업이야기 > IAM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뇌반응속도를 극대화, 맥스퀵-MAXQUICK!  (1) 2014.04.12
젤리를 먹어라, 젤리쥬(JellyJJoo)!  (0) 2013.01.20
Eat all jellies,JellyJoo!  (0) 2013.01.20
명함  (0) 2012.02.12
트랙백 0 댓글 1

티스토리 툴바